2013.05.18~19 전주한옥마을여행 5


아침일찍 일어나 베테랑으로 출발. 사람이 많은곳이라 일찍 가지 않으면 못먹는다는 소식에 아점으로 거하지만- 들깨칼국수를 먹기로 결정





10시조금 넘은 시간에 갔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거의 만석이였다. 주문을 하고 정신을 차려보니 이미 자리는 꽉차 있었다. 





그냥 보통 분식집 같은느낌에 시설이 좋거나 친절하거나 하지 않지만 들깨칼국수가 맛있다는 이야기에 오긴했는데 결론적으론 그닥.. 그랬었다. 만두랑 들깨칼국수, 쫄면을 시켰는데 그냥 무난한 맛. 그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맛. 딱 그거였다. 





베테랑 건너편엔 바게트빵으로 유명한 [길거리야]가 있었는데 어마어마한 줄에 기겁. 서울 올라가는 기차안에서 먹기로 결정하고 사기로 했는데 줄이 너무 많아서 나중에 다시 들려서 줄이 길면 그냥 패스하기로 하고 돌아섰다.





전주한옥마을 제일 대각선 끝 모서리에 위치한 [풍년제과] 역시나 사람들이 줄서있었고 오래 기다리진 않았지만 초코파이를 쓸어가는 사람들 구경에 시간가는줄 몰랐다. 





너무 달다는 이야기를 들은터라 맛보기용으로 4개만 구매 하나당 가격도 꽤 하는지라 몇 박스씩 구매해서 가는 분들을 구경만 하고있었다. 엄청 많이도 사가지만 안쪽에서 끝임없이 나오는 초코파이들이 너무 대단했다. 

올라가는 기차안에서 먹어봤는데 정말... 우리가 알던 초코파이랑은 다르게 안쪽에 딸기쨈도 들어있는데 정말 이가 빠질정도로 너무 달다 한개 이상은 못먹을정도- 





아래쪽으로 쭉내려오면서 구석구석 구경하는것도 빼먹지 않았다.





큰 길 가운데로 이어진 작은 노점들도 손수 만든 그릇 악세사리 등등 구경만으로 눈이 호강하는 제품들로 가득 채워져있었다.




















한옥마을 입구쪽으로- 쭉 나와서 오목대로 향했다.
















오목대를 찍고 이젠 벽화마을로.





1 2 3 4 5 6 7